국제

겉도는 시리아 회담..유엔 "인도주의 구호활동 허용해야"

입력 2017.02.17. 00:33

시리아 평화회담이 참석 주체와 의제 등을 놓고 겉도는 가운데 유엔이 고립지역 구호활동이라도 먼저 이뤄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촉구했다.

얀 에겔란 유엔 인도주의조정관은 16일(현지시간) 올해 들어 고립지역 13곳에 구호물자 등을 실은 차량이 전혀 접근할 수 없었다며 정부군과 반군에 23일 예정된 제네바 회담 전 선의를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시리아 평화회담이 참석 주체와 의제 등을 놓고 겉도는 가운데 유엔이 고립지역 구호활동이라도 먼저 이뤄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촉구했다.

얀 에겔란 유엔 인도주의조정관은 16일(현지시간) 올해 들어 고립지역 13곳에 구호물자 등을 실은 차량이 전혀 접근할 수 없었다며 정부군과 반군에 23일 예정된 제네바 회담 전 선의를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23일 회담 시작에 맞춰 반군이 남아 있는 시리아 홈스 지역 알 와에르 밖에 긴급 구호물자를 실은 차량을 대기시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알 와에르 외에도 마다야, 자바다니, 케프라야, 알푸아 등 반군이 봉쇄한 지역에서는 질병으로 주민들이 숨지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에겔란 조정관은 "포위 고립 작전은 인도주의 구호활동을 막아 주민들을 죽음으로 몰아넣고 환자들을 포함해 주민들이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자유를 막는다는 점에서 엄연히 불법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과 러시아가 전면에 나서서 인도주의적 문제를 포함한 시리아 사태를 종식할 것을 촉구했다.

애초 15일 카자흐스탄 수도 아스타나에서 시작하려던 시리아 평화회담 2차 회담은 반군과 터키 대표단이 늦게 도착해 하루 늦은 16일 시작됐다.

지난달 아스타나에서 열린 회담의 후속 회담이자 23일 열리는 제네바 회담의 사전 실무 회담이지만 참석자들 사이에서는 여전히 협상 주도권을 놓고 갈등만 깊어지고 있다.

스테판 데 미스투라 유엔 시리아 특사는 이번 회담에 불참하고 러시아를 방문했다.

그는 효율적인 회담을 위해 반군 대표단을 따로 선정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러시아는 모든 반군이 참여해야 한다고 밝혀 23일 제네바 회담 전까지 참여 주체가 확정되지 못할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시리아 홈스 지역에서 이달 10일(현지시간) 정부군의 로켓 공격으로 자동차와 건물이 크게 부서졌다. [EPA=연합뉴스]

minor@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