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文 "블랙리스트 책임자 엄중처벌"..안철수 "몸통은 朴대통령"(종합2보)

입력 2017.01.21. 20:09

야권의 대선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21일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관리를 주도한 혐의로 구속된 데 대해 "이번 계기에 낱낱이 진상이 규명되고, 책임자들은 엄중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저녁 광화문에서 열린 촛불집회에 참석한 뒤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블랙리스트는 우리 헌법에서 가장 중요한 기본권인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고 민주주의를 파괴한 중대범죄"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반기문, 특별한 입장 내지 않아..박원순 "법꾸라지, 정의 못이겨"
김부겸 "조윤선 즉시 사퇴해 문체부 명예 지켜야"
이재명 "김기춘 구속을 재벌 해체의 시작으로"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배영경 기자 = 야권의 대선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21일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관리를 주도한 혐의로 구속된 데 대해 "이번 계기에 낱낱이 진상이 규명되고, 책임자들은 엄중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저녁 광화문에서 열린 촛불집회에 참석한 뒤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블랙리스트는 우리 헌법에서 가장 중요한 기본권인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고 민주주의를 파괴한 중대범죄"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박근혜 정권의 가장 큰 잘못은, 그렇게 국민을 편가르기해서 자신들과 생각이 다른 사람들을 마치 적처럼 대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정권교체를 통해 이런 박근혜 정권의 적폐를 완전히 청산하고, 정부가 문화예술활동을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안철수 전 대표도 "블랙리스트 작성의 몸통이 박근혜 대통령"이라며 "헌법을 수호해야 할 대통령이 헌법이 명시한 표현의 자유를 근본부터 유린했다"고 주장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이같이 밝히고, "박근혜 정권은 대한민국의 시계를 수십 년 전으로 후퇴시켰다. 겉으로는 문화를 융성하겠다며 실제론 추악한 블랙리스트를 만들었다"다고 지적했다.

안 전 대표는 이어 "표현의 자유는 우리가 오랜 싸움 끝에 지켜낸 인간의 기본적 권리다. 표현과 양심의 자유는 자유민주주의의 핵심이요 근간"이라며 "이를 계기로 다시는 블랙리스트 망령이 재현하지 않도록 제도적 장치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원순 서울시장[연합뉴스 자료사진]

민주당 대선주자인 박원순 서울시장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민의 구속리스트에 쓰여있는 '블랙리스트 몸통' 김기춘·조윤선씨가 동시 구속됐다. 법 앞에 만인이 평등하다는 당연한 상식이 지켜졌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법꾸라지'는 진실과 정의를 이길수 없다. 기필코 국민이 이긴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민주당 김부겸 의원 측 허영일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김 전 실장과 조 장관의 구속은 인과응보"라며 "생각을 통제하고 관리하겠다는 헌법 파괴와 인권 유린 행위를 단죄하지 않으면, 민주주의를 지킬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대통령에 대한 대면 수사가 남았다. 특검의 칼날이 멈춰서는 안된다. 조 장관은 즉시 사퇴해 문체부의 명예를 지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이날 입장문에서 "김기춘 구속을 재벌체제 해체의 시작으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김 전 실장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구속은 사필귀정이다. 재벌체제 해체는 공정사회로 가는 첫걸음"이라고 했다.

이어 "김 전 실장은 고문 조작 공작정치로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재벌체제 비호에 앞장선 원흉이자 청산해야 할 대표적인 적폐"라고 비판하면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재청구도 반드시 해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여·야에서 각각 유력한 대선주자로 꼽히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특별한 입장을 내지 않았다.

반 전 총장 측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모든 사안에 대해 일일이 입장을 내지는 않겠다"고 밝혔다.

d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