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현대로템, 서울 지하철 5호선 투입 전동차 공개

경남CBS 최호영 기자 입력 2017.01.19. 11:17

서울 지하철 5호선 연장 구간에 투입될 전동차가 처음 공개됐다.

현대로템은 창원공장에서 서울시 5호선 시제차량 품평회를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전동차는 오는 2018년 말 개통 예정인 5호선 연장 1단계 상일동역~덕풍로 연장 구간에 투입된다.

현대로템은 지난 2015년 12월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로부터 5호선 연장구간에 투입될 전동차 32량을 수주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 5호선 연장선 투입용 전동차 시제차량 (사진=현대로템 제공)
서울 지하철 5호선 연장 구간에 투입될 전동차가 처음 공개됐다.

현대로템은 창원공장에서 서울시 5호선 시제차량 품평회를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전동차는 오는 2018년 말 개통 예정인 5호선 연장 1단계 상일동역~덕풍로 연장 구간에 투입된다.

현대로템은 지난 2015년 12월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로부터 5호선 연장구간에 투입될 전동차 32량을 수주했다.

이번 전동차의 특징은 국내 최초로 독자 기술로 제작된 도시철도 표준 차상신호장치를 적용해 5호선 뿐 아니라 6, 7, 8호선에서도 운행이 가능하다.

기존 차량은 각 노선마다 신호장치가 달라 다른 노선에서의 차량 운행이 불가능했었다.

현대로템은 승객 수요에 따라 가변적으로 타 노선에서도 운행이 가능해 운영기관의 운영효율성을 대폭 개선한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무정전 전원공급설비와 객실 CCTV 등을 탑재해 보다 높은 운행 안전성을 확보했으며 광폭형 통로, 출입문열림 현시장치 등 다양한 승객 편의설비도 적용됐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하남선 전동차는 운영기관의 운영 효율성과 안전성, 승객 편의사양을 두루 갖춘 최첨단 전동차로 이날 선보인 시제차량을 시작으로 본격 양산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경남CBS 최호영 기자] isaac421@naver.com

실시간 주요이슈

2017.08.24. 19:45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