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종합] 반기문 "국민대통합·정치교체 이루겠다"..대권도전 선언

류정민 기자,서송희 기자,김정률 기자 입력 2017.01.12. 19:08 수정 2017.01.12. 19:21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귀국해 "국민 대통합을 반드시 이루겠다"며 강렬한 대권 도전 메시지를 던졌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오후 5시38분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현장에서 곧장 기자회견을 갖고 "부의 양극화와, 이념, 지역 세대간 갈등을 끝내야 한다. 국민 대통합을 반드시 이루겠다"고 말했다.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도자 실패가 민생 파탄 몰고가는 것 손수 보고 느껴"
"부의 양극화와, 이념, 지역 세대간 갈등을 끝내야"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12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7.1.12/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영종도·서울=뉴스1) 류정민 기자,서송희 기자,김정률 기자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귀국해 "국민 대통합을 반드시 이루겠다"며 강렬한 대권 도전 메시지를 던졌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오후 5시38분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현장에서 곧장 기자회견을 갖고 "부의 양극화와, 이념, 지역 세대간 갈등을 끝내야 한다. 국민 대통합을 반드시 이루겠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특히 "패권과 기득권은 더 이상 안된다. 사회 지도자 모두가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 메시지는 친박, 친문 세력과 결을 같이 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반 전 총장은 "유엔사무총장으로서 인류 평화와 약자의 인권보호, 가난한 나라의 개발, 기후 변화 대처, 양성 평등 등을 위해 10년간 열심히 노력했다"며 그간의 성과를 간략하게 보고했다.

이어 "지난 10년 간 세계 곳곳 전쟁 참화를 통해 안보가 얼마나 중요한가를 느꼈다"며 "지도자의 실패가 민생을 파탄으로 몰고 가는 것도 제가 손수 보고 느꼈다"고 강조했다.

반 전 총장은 "우리나라를 둘러싼 국제 정세는 우리 안보와 경제 통상에 많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북핵 문제를 비롯해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 등 주변 국가들과의 관계를 공고히 해야하고 이에 따른 대책 수립이 시급하다"고 했다.

반 전 총장은 "젊은이들이 희망을 가지고 미래에 진정한 지도자가 될 수 있도록 유엔사무총장으로 겪은 여러 경험과 식견을 갖고 길잡이 노릇을 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그는 "많은 분들이 제게 권력 의지가 있느냐고 물었다"며 "분열된 나라를 하나로 묶어 세계 일류 국가로 만드는 데 노력하는 의지가 있다하면 저는 제 한몸을 불사를 각오가 있다고 답했고, 그 마음에는 변함이 없다"고 했다.

기존 정치권에 대한 비판도 서슴지 않았다.

반 전 총장은 "정쟁으로 나라와 사회가 더 분열되는 것은 민족적 재앙"이라며 "더이상 시간 낭비할 때가 아니다. 정권 교체가 아니라 정치 교체가 이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유감스럽게도 정치권은 아직도 광장 민심에 아랑곳하지 않고 오직 자신들의 이해 관계만 따진다"고 비판한 뒤 "요즈음 제 개인에 대한 여러 이야기를 떠들고 방송과 신문에 보도됐는데 모두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그는 "지난 50여년 간 대한민국에서, 그리고 유엔에서 국가와 민족, 세계 인류의 평화를 위해 공직자로서 일하면서 양심에 부끄러운 일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반 전 총장은 "역사는 2016년, 광장의 민심이 만들어낸 기적, 좋은 나라를 위해 하나가 됐던 좋은 국민을 기억할 것"이라며 촛불 민심을 특히 강조했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 반 전 총장은 "궁극적인 합의는 위안부 할머니들의 한을 풀어줄 수 있는 수준이 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엔 사무총장으로 하여금 회원국의 어떤 정부 직위도 맡지 않도록 규정한 '유엔 사무총장 지명에 관한 약정서' 조항에 대해서는 "내 정치적 행보, 선출직과 관련한 정치적 행보를 막는 조항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23만 달러를 수수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무근이라고 거듭 해명했다.

반 전 총장은 기자회견 후 공항철도을 이용해 서울역으로 이동한 뒤, 차량으로 사당동 자택으로 향할 예정이다.

ryupd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