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반기문 귀국 풍경.."옳소, 옳소" 끝없이 쏟아진 환호(종합)

조진영 입력 2017.01.12 19:07 댓글 0

12일 오후 5시 20분,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인천국제공항 입국장 F게이트에 모습을 드러냈다.
지지자들은 반 전 총장의 이야기가 일단락될 때마다 반기문을 연호했다.
남편의 넥타이 색과 맞춘 자주색 목도리를 한차례 매만졌을 뿐 별다른 표정변화없이 전방을 응시했다.
당초 반 전 총장은 E게이트로 입국할 예정이었다.

12일 오후 5시30분 반기문 인천공항 전격 귀국
A4 네장짜리 원고 준비..문장마다 '환호'
취재진, 팬클럽 몰리며 일대 '아수라장'빚기도
반기문 "정권교체 아닌 정치교체 이뤄낼 것"
유력 대선 주자로 떠오른 반기문 전 유엔(UN)사무총장과 부인 유순택씨가 12일 오후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노진환 기자)
[인천=이데일리 조진영 기자]12일 오후 5시 20분,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인천국제공항 입국장 F게이트에 모습을 드러냈다. 자주색 줄무늬 넥타이에 구김없는 정장, 검정색 구두를 신고 회색머리는 가르마를 탄 모습이었다. 반 전 총장은 포토라인 앞에 서서 잠시 손을 흔들었다. 연단 근처로 이동한 그는 지지자로부터 꽃목걸이를 건네받은 후 한복을 입은 두돌 남짓 된 사내아이를 오른팔로 번쩍 안아들었다. 기념촬영이 끝나자 반 전 총장은 단상으로 이동해 “고맙습니다”라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이 움직일 때마다 백여대의 카메라 플래시가 번쩍거리며 인공태양을 방불케했다.

단상 앞에 선 반 전 총장은 품 안에서 8장의 A4용지를 꺼내들었다. 줄간격이 넓게 작성된 연설문에는 간단한 메모가 적혀있고 군데군데 분홍색 형광펜으로 하이라이트 돼있었다. 반 전 총장은 왼손에는 연단 모서리를, 오른손에는 마이크를 쥐고 연설을 시작했다. 옆에 선 이도운 대변인에게 종이를 한장 한장 넘기줬지만 수차례 연습한듯 원고를 거의 보지 않고 연설을 이어갔다. 지지자들은 반 전 총장의 이야기가 일단락될 때마다 반기문을 연호했다.

그의 아내인 유순택 여사는 흰 머리를 뒤로 질끈 묶고 연설 내내 반 전 총장의 옆을 지켰다. 환호하는 지지자들과 달리 유 여사는 박수조차 치지 않고 주먹을 꼭 쥔채로 경청했다. 남편의 넥타이 색과 맞춘 자주색 목도리를 한차례 매만졌을 뿐 별다른 표정변화없이 전방을 응시했다.

반 전 총장 입국 전후로 입국장은 일대 혼란을 빚었다. 500여명의 지지자들에 300여명이 넘는 취재진까지 몰렸기 때문이다. 반딧불이, 반사모, 바른반지연합, 국민대통합연대 등 반 전 총장의 팬클럽을 자처하는 단체 40여곳에서 개별적으로 몰려든 탓이다. 60대 이상 지지자들이 70%를 넘는 가운데 곳곳에서 현수막 설치를 놓고 고성이 오고갔다. 한 지지지가 태극기가 그려진 현수막을 내걸자 먼저 한 남성이 “왜 내가 설치한 현수막을 덮느냐”며 소리를 질렀다. 한 60대 남성 지지자는 “이런 정치꾼들 때문에 나라가 잘안되는 것”이라며 기존에 설치한 현수막을 끊어내려고 하기도 했다.

당초 반 전 총장은 E게이트로 입국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반기문 UN사무총장 귀국환영대회 준비위원회’가 개별적으로 공항과 접촉해 단상을 설치하면서 F게이트로 변경됐다. 실무를 담당하는 김숙 전 유엔 대사와 이상일 전 의원, 이도운 대변인이 현장에 있었지만 속수무책이었다. “한 공항 보안담당자는 ”오전에 E구역으로 지시받아 보안라인과 동선을 잡아놨는데 급작스럽게 바꾸면서 경호문제도 혼란스러웠다“고 말했다.

혼란은 계속됐다. 기자회견이 끝난 뒤 반 전 총장을 따르는 지지자들과 경호인력이 섞이면서 부상도 속출했다. 공항철도에서 가장 먼 F게이트를 빠져나오다보니 인파가 이동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특히 반 전 총장을 보호하기 위해 나온 공항 경찰과 경찰특공대, 사설경호원까지 섞이며 일부 시민들이 작은 부상을 입고 휴대전화를 깨뜨리기도 했다.

한편 반 전 총장은 이날 귀국 메시지로 “정권교체가 아닌 정치교체를 이뤄내겠다”면서 “분열된 나라를 세계 인류 국가로 만들고자 제 한몸을 불사를 각오가 되있다”면서 대권후보의 야심을 드러냈다. 이어 박연차 전 태공실업 회장으로부터 23만달러를 부당하게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이해할 수 없다”며 전면 부인했다.

조진영 (listen@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