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반기문 "위안부 할머니 한 풀어줘야 완벽한 합의"

홍세희 입력 2017.01.12. 18:22 댓글 0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12일 위안부 관련 발언 논란에 대해 "오랫동안 현안이 된 문제가 합의된 것에 대해 환영한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앞서 반 전 총장은 위안부 합의가 이뤄진 직후 공식 성명을 통해 환영 입장을 밝히는 한편 지난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신년 인사차 전화통화를 하며 "대통령이 비전을 갖고 올바른 용단을 내린 데 대해 역사가 높게 평가할 것"이라고 말해 논란을 산 바 있다.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홍세희 채윤태 기자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12일 위안부 관련 발언 논란에 대해 "오랫동안 현안이 된 문제가 합의된 것에 대해 환영한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인천공항=뉴시스】공항기자단 =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12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2017.01.12. photo@newsis.com

반 전 총장은 이날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 귀국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말한 뒤 "다만 궁극적인 완벽한 합의는 위안부 할머니들의 한을 풀어주는 수준이 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 전 총장은 "저는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분쟁이 있는 당사국 간에 협상을 통해 평화적으로 분쟁을 해결하려는 노력을 했다"며 "완벽한 결론은 아니더라도 중간 단계라도 양국간 합의가 이뤄진 경우 협상을 통한 합의를 격려해 왔다"고 말했다.

그는 또 "최근 부산 소녀상 건립과 관련해 일본정부로부터 여러가지 이의가 있었던 것으로 안다"며 "근시안적으로 볼 것이 아니라 과거를 직시하는 바탕으로 미래 지향적인 방향으로 합의돼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반 전 총장은 위안부 합의가 이뤄진 직후 공식 성명을 통해 환영 입장을 밝히는 한편 지난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신년 인사차 전화통화를 하며 "대통령이 비전을 갖고 올바른 용단을 내린 데 대해 역사가 높게 평가할 것"이라고 말해 논란을 산 바 있다.

hong1987@newsis.com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