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반기문 "공직자로서 양심에 부끄러움 없다"..'박연차 의혹' 일축

입력 2017.01.12. 18:17 수정 2017.01.12. 19:07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12일 자신에게 제기된 '박연차 23만 달러 수수설'을 비롯한 각종 의혹과 관련해 "50여년간 대한민국에서, 유엔에서 국가와 민족, 세계 인류를 위해 공직자로서 일하는 가운데 양심에 부끄러움이 없다는 걸 다시 한 번 명백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기자들과 문답에서도 "박연차 씨가 저한테 금품을 전달했다는 (것은) 도저히 제가 이해할 수 없고, 왜 제 이름이 거기에 등장했는지 알 수 없다"면서 "이 문제에 관해서는 이미 분명하게 제 입장을 밝혔기 때문에, 제 말씀이 진실에서 조금도 틀림 없다. 얼마든지 거기에 대해 자신있게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3만 달러 수수설'에 "왜 내 이름이 등장했는지 알 수 없다"
귀국인사하는 반기문 (영종도=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인사말을 하고 있다. toadboy@yna.co.kr

(영종도=연합뉴스) 이승우 이슬기 기자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12일 자신에게 제기된 '박연차 23만 달러 수수설'을 비롯한 각종 의혹과 관련해 "50여년간 대한민국에서, 유엔에서 국가와 민족, 세계 인류를 위해 공직자로서 일하는 가운데 양심에 부끄러움이 없다는 걸 다시 한 번 명백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귀국 직후 인천공항에서 귀국 회견을 통해 "제 귀국에 즈음해 제 개인에 대해 여러 이야기가 떠돌고 있고, 또 방송이나 신문에 떠돌지만, 그 모든 게 진실과는 전혀 관계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는 그동안 저의 경험과 식견으로 정치 참여를 통해 조국 발전에 기여하겠다는 제 순수하고 참되고 소박한 뜻을 왜곡하고 폄훼하는 내용이었다"고 지적했다.

반 전 총장은 "지극히 편파적 이익을 앞세워 일부 인사들이 보여준 태도는 유엔과 제 가슴에 큰 상처를 안겨줬고 실망을 안겨줬다"면서 "이 어려운 시기에 헌신하고자 하는 내 진정성과 명예, 유엔의 이상까지 짓밟는 이런 행태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유감스럽게도 정치권은 아직도 광장의 민심에 아랑곳하지 않고 오직 자신들의 이해관계만을 따지고 있다"면서 "정말로 개탄할 일"이라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기자들과 문답에서도 "박연차 씨가 저한테 금품을 전달했다는 (것은) 도저히 제가 이해할 수 없고, 왜 제 이름이 거기에 등장했는지 알 수 없다"면서 "이 문제에 관해서는 이미 분명하게 제 입장을 밝혔기 때문에, 제 말씀이 진실에서 조금도 틀림 없다. 얼마든지 거기에 대해 자신있게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lesli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