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단독]'소비 큰손' 40대도 지갑 닫는다

이태규 기자 입력 2017.01.12. 17:49 수정 2017.01.12. 18:58

소비의 ‘큰손’인 40대 인구가 지갑을 닫고 있다.

지난해 40대 가정의 소득이 통계작성 이후 처음 감소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빚을 내 산 집의 원리금을 갚아야 하고 자녀 사교육비 지출 때문에 다른 소비는 엄두도 못 내는 상황이다.

지난해 3·4분기 현재 40대 가정의 월평균 교육비는 60만9,890원으로 전체 소비지출의 19.4%를 차지했다.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작년 소득 사상 첫 감소에 원리금 상환 부담 급증, 40대 인구도 갈수록 줄어 내수회복에 찬물 우려
소비의 ‘큰손’인 40대 인구가 지갑을 닫고 있다. 지난해 40대 가정의 소득이 통계작성 이후 처음 감소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빚을 내 산 집의 원리금을 갚아야 하고 자녀 사교육비 지출 때문에 다른 소비는 엄두도 못 내는 상황이다. 여기에 40대 인구 자체도 줄어 전체 소비규모를 갉아먹을 것으로 예상된다.

12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40대 인구는 860만2,470명으로 지난해보다 8만250명(0.92%)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40대는 모든 연령 가운데 소비가 가장 왕성하다. 지난해 3·4분기 현재 가구주가 40대인 가정의 평균 소비성향은 77.2%로 전 연령 평균(71.5%)을 여유 있게 웃돌았다. 100만원의 가처분소득 중 77만2,000원을 쓴다는 의미다. 40대 인구는 지난 2014년 877만4,710명을 정점으로 줄고 있다. 2015년 2만2,300명, 지난해 6만9,700명이 감소했으며 올해부터 오는 2020년까지 33만1,090명이 더 줄어들 것으로 추산된다. 이근태 LG경제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소비성향이 가장 높은 40대 인구 감소는 전체 소비를 줄어들 게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40대 가정의 소비 여력 자체도 줄고 있다. 지난해 3·4분기 현재 40대 가정의 월평균 소득은 505만2,150원으로 전년동기보다 1,569원(-0.03%) 감소했다. 2003년 통계 작성 이후 처음이다. 반면 원리금 상환 부담은 전 연령층 중 가장 빠르게 늘고 있다. 지난해 연간 원리금 부담액은 1,446만원으로 2015년보다 23.4%나 급증했다. 가처분소득 대비로는 30.2%로 역시 모든 연령 중 제일 높았다.

교육비 지출도 문제다. 지난해 3·4분기 현재 40대 가정의 월평균 교육비는 60만9,890원으로 전체 소비지출의 19.4%를 차지했다. 이에 따라 40대 가정의 소비지출액은 3·4분기 314만7,203원으로 전년동기보다 2% 늘어나는 데 그쳤다. 3·4분기 기준으로 2014년과 같고 2013년(0.4%) 이후 3년 만에 가장 낮았다. 김광석 교수는 “구조조정으로 경제활동이 가장 활발했던 40대가 가장 큰 타격을 입고 있다”며 “소비의 기둥이라 할 수 있는 40대의 살림 악화는 전체 소비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세종=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