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10년간 착취 당한 '노예 정비사'..경찰 수사 착수

박아론 기자 입력 2017.01.12. 17:48 수정 2018.03.02. 17:29

보험사 출동 서비스를 하면서 10년 동안 착취를 당한 전주의 '노예 정비사' 사건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전주완산경찰서는 12일 직원을 상대로 폭언과 폭행을 일삼고 돈을 뜯은 혐의(폭행 및 사기 등)로 D보험사 출동 서비스 업체인 전북 전주의 A지점 대표 김모씨(43)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해 조사에 나섰다.

경찰은 지점 내 CCTV를 확보해 정씨에 대한 김씨의 폭행 사실 등을 확인하는 한편,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폭언·폭행 등 가혹행위 및 4500여만원 편취 여부 조사
정비사 정씨가 대부업체로부터 돈을 빌려 D보험사 출동 서비스 업체인 전북 전주의 A지점 대표 김씨의 부인 정모씨의 명의로 돈을 보낸 은행거래 내역2017.1.12/뉴스1 © News1 박아론기자

(전주=뉴스1) 박아론 기자 = 보험사 출동 서비스를 하면서 10년 동안 착취를 당한 전주의 '노예 정비사' 사건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전주완산경찰서는 12일 직원을 상대로 폭언과 폭행을 일삼고 돈을 뜯은 혐의(폭행 및 사기 등)로 D보험사 출동 서비스 업체인 전북 전주의 A지점 대표 김모씨(43)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해 조사에 나섰다.

김씨는 2004년부터 최근까지 A지점에서 정비 일을 맡은 직원 정모씨(47)를 상대로 상습적으로 폭언과 폭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정씨를 속여 회사차량을 구매하게 한 뒤 매달 110만원씩 월급에서 차감해 2014년부터 최근까지 총 1700여만원 상당을 편취하고, 차량 취등록세 및 보험료 납부를 빌미로 760만원 등을 뜯은 혐의도 받고 있다.

또 정씨에게 "돈을 빌려달라"고 요구하며 대부업체로부터 2230여만원을 대출받게 해 돈을 가로채는 등 정씨로부터 총 4500여만원 상당의 돈을 편취한 혐의도 받고 있다.

앞서 뉴스1 취재 결과(3일자 보도) 김씨는 정씨에게 5000만원 상당의 출동 서비스 차량을 구매하게 하고, 업무 중에 사고를 내 1350여만원의 피해를 냈다는 이유 등을 들어 정씨 앞으로 총 8000만원 상당의 빚을 부담토록 했다.

정비사 정씨가 월급을 지급받은 뒤, 근무 중에 실수를 했다는 이유로 패널티를 받아 급여 중 삭감된 돈을 D보험사 출동 서비스 업체인 전북 전주의 A지점 대표 김씨의 부인 정모씨의 명의로 보낸 은행거래 내역2017.1.12/뉴스1 © News1 박아론 기자

또 업주는 출동 지연이나 고객 항의를 받는 등 여러 항목을 만들어 급여를 삭감했으며, 빚을 이유로 최근에는 1년여 넘게 급여를 지급하지 않았다.

정씨는 해당 지점 쪽방에서 24시간 대기하며 일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 오전 6시부터 오후 10시까지 16시간을 일했고, 실수를 할 때면 새벽 2시까지 수기로 업무일지를 쓰게 하거나 반성문을 쓰게 해 20시간 가까이 일을 하기도 했다.

이처럼 정씨가 업주로부터 착취를 당해 온 기간은 2007년부터 정씨가 지인의 도움으로 이 업체를 벗어난 2016년 12월까지 무려 10년간이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D보험사는 특별감사팀을 해당 지점으로 파견해 진상조사에 나섰고, 김씨의 부당 대우 사실을 확인해 '계약해지' 결정을 내렸다.

김씨는 보험사로부터 '계약해지' 통보를 받은 뒤 개인 사정을 이유로 보험사에 13일부로 지점 폐쇄를 알린 상태다.

경찰은 지점 내 CCTV를 확보해 정씨에 대한 김씨의 폭행 사실 등을 확인하는 한편,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ahron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