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인사불이익 받을라"..梨大학부장이 "정유라에 F 주지말라"

입력 2017.01.12. 16:49

이화여대 이원준 체육과학부 학부장이 정유라 씨가 수강하는 과목의 강사에게 연락해 "F학점을 주지 말라"고 지시한 정황이 확인됐다.

김 의원에 따르면 정씨를 가르친 A 강사는 특별감사 과정에서 "체육과학부 이원준 학부장이 전화로 정유라 학생이 강의를 수강하고 있는지 문의했고, 이 학부장은 '정유라 학생이 F를 나오지 않게 해달라'는 지시를 했다"고 진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원준 학부장, 담당강사에 지시..결국 C학점과 C+학점 받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이화여대 이원준 체육과학부 학부장이 정유라 씨가 수강하는 과목의 강사에게 연락해 "F학점을 주지 말라"고 지시한 정황이 확인됐다.

이 학부장은 김경숙 전 신산업융합대학장에 의해 인사 불이익을 받을까 압박을 느껴 이런 지시를 내렸다고 진술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은 12일 보도자료를 내고 교육부가 실시한 특별감사 문답서에서 이 같은 내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정씨를 가르친 A 강사는 특별감사 과정에서 "체육과학부 이원준 학부장이 전화로 정유라 학생이 강의를 수강하고 있는지 문의했고, 이 학부장은 '정유라 학생이 F를 나오지 않게 해달라'는 지시를 했다"고 진술했다.

이와 관련해 이 학부장은 "지난해 4월 최순실 씨와 정씨를 면담한 이후, 김경숙 전 학장으로부터 정씨의 학점이 잘 관리되도록 강사들에게 연락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며 "이에 따라 강사 2명에게 전화를 했다"고 진술했다.

특히 그는 "김 전 학장으로부터 '학장의 교원인사 권한이 강화된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정 교수 승진을 앞두고 있어 정씨의 학점을 관리해야 한다는 부담을 느꼈다"고 말했다.

결국 정씨는 해당 과목에서 C학점, C+ 학점을 각각 받았다.

김 의원은 "이대 교수들이 정유라의 학점 관리를 위해 조직적으로 전방위적으로 뛴 모습이 확인됐다"며 "김 전 학장의 경우 인사권을 쥐고 압박을 가한 전형적인 갑질을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hysup@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