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가장 행복한 11일.. '쌍둥이 사진'에 얽힌 감동 사연

입력 2017.01.12 16:46 수정 2017.01.12 16:46 댓글 0

안타깝지만 감동적인 한 편의 쌍둥이 이야기다.
최근 미국 CNN 등 현지 언론에는 말로 표현하기 힘들 만큼 귀여운 모습의 쌍둥이 사진들이 공개됐다.
아름답지만 슬픈 쌍둥이 사진은 브렌팅거 부부의 친구 도움으로 이루어졌다.
안타까운 사연을 전해들은 친구가 지역 내 유명 사진작가인 린제이 브라운에게 쌍둥이의 모습을 사진으로 기록해달라고 요청한 것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안타깝지만 감동적인 한 편의 쌍둥이 이야기다.

최근 미국 CNN 등 현지 언론에는 말로 표현하기 힘들 만큼 귀여운 모습의 쌍둥이 사진들이 공개됐다. 누가 누구인지 구별되지 않는 똑같이 생긴 쌍둥이지만 안타깝게도 이중 한 아기는 이미 세상을 떠났다.

사연은 이렇다. 오랜기간 아이를 갖지 못했던 미국 오하이오주 출신의 매튜와 린제이 브렌팅거 부부는 지난해 기적적으로 쌍둥이를 임신했다. 그러나 임신 23주차 때 의사는 청천벽력같은 진단을 내렸다. 심장 기형으로 아기들이 사산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 이후 많은 사람들에 우려 속에 출산일은 다가왔고 크리스마스를 얼마 앞둔 17일(현지시간) 쌍둥이 아들 윌리엄과 레이건이 무사히 태어났다.

의사의 진단에도 아이들이 무사히 태어나는 기적이 일어났지만 말 그대로 절반의 기적이었다. 쌍둥이 둘 다 겉으로는 건강해 보이지만 이중 윌리엄의 심장에 문제가 있었던 것. 결국 살 날이 얼마남지 않았다는 의사의 진단에 브렌팅거 부부는 깊은 슬픔에 빠졌다.

아름답지만 슬픈 쌍둥이 사진은 브렌팅거 부부의 친구 도움으로 이루어졌다. 안타까운 사연을 전해들은 친구가 지역 내 유명 사진작가인 린제이 브라운에게 쌍둥이의 모습을 사진으로 기록해달라고 요청한 것이다.

브라운 작가는 "크리스마스를 얼마 앞둬 예약이 잔뜩 잡혀있었던 상태였다"면서 "윌리엄이 얼마나 살 수 있을지 알 수 없어 모든 일정을 뒤로 미루고 제일먼저 쌍둥이에게 찾아갔다"고 밝혔다. 이어 "아픈 윌리엄은 매우 초롱초롱하게 보였고, 몸집이 작은 레이건은 거의 눈도 안뜨고 하루종일 잠만 잤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완성된 것이 바로 이 사진들로, 브라운 작가는 생애 가장 씁쓸하면서도 달콤한(bittersweet) 사진이라고 표현했다.

브렝팅거 부부는 "윌리엄은 생후 11일 만에 세상을 떠났다"면서 "사랑스러운 윌리엄의 모습을 사진으로 남길 수 있어 인생에 가장 행복했던 11일이었다"며 눈물을 떨궜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