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박관천 "조응천·남재준 다 잘렸는데 당신이 뭐라고 총대를.."

입력 2017.01.12. 16:00 수정 2017.01.12. 16:01

'청와대 문건유출' 사건에 연루됐던 박관천 전 청와대 행정관이 세계일보 기자의 안위를 걱정하며 취재를 만류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조 기자는 자신이 문건을 입수해 취재를 시작한 뒤 박 전 행정관이 "당신은 3년 정도 검찰에 불려갈 각오를 해야 하고 세계일보와 통일교는 세무조사를 받아야 할 것"이라며 "예전 같으면 종교는 건드리지 않지만 이 정권은 다르다. 종교도 건드린다"고 만류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윤회 문건 취재기자에 보도만류 "이 정권 보복 감당 힘들 것"
집행유예 선고 받고 석방된 박관천 경정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청와대 문건유출 사건'의 핵심 인물인 박관천 전 경정이 29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2심 선고공판에서 집행유예 선고를 받고 석방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이날 서울고법 형사4부는 청와대 문건 유출과 억대 금품 수수 혐의로 기소된 박 경정에게 1심의 징역 7년형을 파기하고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2016.4.29 song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황재하 기자 = '청와대 문건유출' 사건에 연루됐던 박관천 전 청와대 행정관이 세계일보 기자의 안위를 걱정하며 취재를 만류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세계일보 조현일 기자는 12일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4차 변론기일에 증인으로 나와 "박 전 행정관이 '이 보도를 하면 당신이나 세계일보, 통일교 재단까지 그 보복을 감당하기 힘들 것'이라며 '보복이란 것은 당신이 생각하는 것처럼 순수한 수준이 아니다'라고 했다"고 밝혔다.

조 기자는 자신이 문건을 입수해 취재를 시작한 뒤 박 전 행정관이 "당신은 3년 정도 검찰에 불려갈 각오를 해야 하고 세계일보와 통일교는 세무조사를 받아야 할 것"이라며 "예전 같으면 종교는 건드리지 않지만 이 정권은 다르다. 종교도 건드린다"고 만류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신은 청와대 어느 특정 수석실과 싸우는 게 아니라 청와대 전체와 싸우게 될 것"이라며 "당시 조응천 공직기강비서관, 남재준 국정원장, 이재수 기무사령관이 정윤회씨의 행적에 의문을 품었다가 모두 잘렸는데 당신이 뭐라고 총대를 메느냐"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진술했다.

bangh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