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혈색 좋던 김경숙 맞나?.."항암치료" 초췌한 환자로 특검 출석

입력 2017.01.12. 11:09 수정 2017.01.12. 14:59

정유라씨의 이화여대 입학·학사 특혜를 주도한 혐의를 받는 김경숙 전 이대 신산업융합대학장이 한 달 전 국회 청문회 때와는 확연히 달라진 모습으로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출석했다.

김 전 학장은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딸인 정유라씨가 2014년 9∼10월 부정한 방법으로 이대 체육특기자 전형을 통과하고 이듬해 수업 출석과 과제 제출을 부실하게 하고도 학점을 따는 등 온갖 특혜를 누리도록 한 데 깊숙이 관여한 의혹이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작년 유방암 수술..9일 국회 불출석 사유서에 "항암치료, 극심한 고통"
일부선 '구속 면하기·선처 호소 전략' 추정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김경숙 전 이화여대 신산업융합대학장이 정유라 이대 입학 및 학사 특혜 의혹 조사를 받기 위해 12일 오전 대치동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출석하고 있다. 2017.1.12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이보배 기자 = 정유라씨의 이화여대 입학·학사 특혜를 주도한 혐의를 받는 김경숙 전 이대 신산업융합대학장이 한 달 전 국회 청문회 때와는 확연히 달라진 모습으로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출석했다.

12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특검팀에 소환된 김 전 학장은 전과 달리 안경을 쓰지 않고, 털모자를 쓴 채 특검팀 사무실이 있는 서울 대치동 D빌딩에 모습을 드러냈다.

눈썹이 전보다 옅어지고 털모자를 눌러써 취재진이 그를 알아보는 것조차 쉽지 않았다. 귀고리나 목걸이 등 장신구도 없었다. 탈모 증세를 가리기 위해 모자를 쓴 것으로 추정된다.

눈썰미 좋은 취재진 한 명이 김 전 학장을 겨우 알아보고 '류철균 교수한테 학점 특혜 지시한 적 있냐'는 등의 질문을 시작했지만 답은 없었다.

그사이 몰려든 취재진의 휴대전화가 가슴 부위에 닿자 김 전 학장은 "이쪽은 안 된다, 여기 수술한…(부위다)"이라며 손사래를 치기도 했다.

이와 같은 모습은 지난달 국회 청문회 당시 김 전 학장의 혈색 좋은 모습과 대비된다.

지난달 15일 국회 청문회 출석 당시 김경숙 전 학장(왼쪽)과, 12일 특검에 출석한 김 전 학장[연합뉴스=자료사진]

당시 김 전 학장은 혈색이 좋은 모습으로 "정유라를 전혀 알지 못했다"는 등의 주장으로 자신의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안경을 쓰고 장신구도 착용한 모습이었다.

이를 두고 법조계 일부에서는 김 전 학장이 암 환자인 점을 들어 '구속 면하기·선처 호소' 전략을 쓰는 것으로 추정한다.

김 전 학장은 9일 국회 국조특위 불출석 사유서를 통해 "본인은 2016년 6월 20일에 유방암 2기를 진단받아 절제 수술을 받았으며, 항암치료 중 극심한 고통과 통증을 수반하는 항암 화학요법 부작용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통원 치료가 불가할 정도로 건강이 악화돼 1월 4일 오후에 응급실에 입원하여 치료를 받고 있다"라고 했다.

결국 김 전 학장은 중환자 신분임을 드러내 구속 수사보다는 불구속 수사를 받아야 할 필요성을 내세우고, 만약 구속되더라도 구속 적부심 등을 통해 조기 석방을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혐의 유무를 인정할지, 얼마나 시인할지와는 또 다른 문제다.

김 전 학장은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딸인 정유라씨가 2014년 9∼10월 부정한 방법으로 이대 체육특기자 전형을 통과하고 이듬해 수업 출석과 과제 제출을 부실하게 하고도 학점을 따는 등 온갖 특혜를 누리도록 한 데 깊숙이 관여한 의혹이 있다.

특검은 학사 비리를 주도한 정황이 있음에도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는 등 김 전 학장의 죄질이 나쁘다고 보고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i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