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박원순 "문재인과 판 깨지 않는 선에서 격렬히 논쟁할 것"

장우성 기자 입력 2017.01.11. 22:25 수정 2017.01.12. 06:00

최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기득권 세력'이라고 강력히 비판하고 있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판을 깨지 않는 선에서 최대한 격렬히 논쟁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거듭 "판이 깨지지 않을 정도라면 막 논쟁하는 게 좋다. 그래야 국민들에게 살아있는 정당으로 보일 것"이라며 "피터지게 싸우는 대신 드라마가 될 수 있는 경쟁이 좋다. 너무 걱정 안 하셔도 된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주당 대선후보 초청강연.."드라마틱한 경선돼야"
박원순 서울시장이 11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 시의회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견을 밝히고 있다. 2017.1.11/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서울=뉴스1) 장우성 기자 = 최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기득권 세력'이라고 강력히 비판하고 있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판을 깨지 않는 선에서 최대한 격렬히 논쟁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박원순 시장은 11일 서울 노원구청 대강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초청강연에서 민주당 경선 과열을 우려하는 당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박 시장은 "민주당의 대선 승리가 따놓은 당상이 아니다. 1987년 6월 항쟁 때도 군부세력이 집권했다. 2012년 총선도 야당이 이길 줄 알았지만 김종인·이상돈 비대위가 국민들에게 당을 개혁하고 있다는 착각을 줘 새누리가 승리했다"고 과거 야당의 선거 실패를 상기시켰다.

민주당이 정권교체를 이루려면 오만해서는 안 된다는 설명이다. 박 시장은 "국민은 오만은 반드시 심판한다. 자만하면 필패"라며 "우리 당이 열린 정당으로 아주 가열찬 논쟁을 할 수 있어야 국민이 신뢰하고 권력을 위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때리기'에 대해서는 "좀 과도하게 보도된 건 사실"이라면서도 "서로 굉장히 논쟁적으로 진행하되 판은 깨지않는, 역동적이고 아름다운 경선으로 국민을 감동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거듭 "판이 깨지지 않을 정도라면 막 논쟁하는 게 좋다. 그래야 국민들에게 살아있는 정당으로 보일 것"이라며 "피터지게 싸우는 대신 드라마가 될 수 있는 경쟁이 좋다. 너무 걱정 안 하셔도 된다"고 했다.

nevermi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