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인명진, 이정현·정갑윤 탈당계 반려했다 번복.."미숙했다"(종합)

임현영 입력 2017.01.11. 19:01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친박인사 이정현 전 대표와 정갑윤 의원의 탈당계를 반려하겠다고 밝혔다가 당내 일부 반발로 입장을 뒤집었다.

인 위원장은 이날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반성·다짐·화합을 위한 대토론회’에서 "이분들은 책임지는 모습을 보였다"면서 "이정현·정갑윤 의원의 사표는 반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인 위원장의 발언 직후 조경태 새누리당 의원과 김문수 비상대책위원이 반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1일 일산 킨텍스 새누리당 대토론회 마무리 발언서
새누리당 의원 반발로 번복.."논의 후 결정"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오전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반성·다짐·화합을 위한 대토론회’에서 대화 시간을 마치고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임현영 기자]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친박인사 이정현 전 대표와 정갑윤 의원의 탈당계를 반려하겠다고 밝혔다가 당내 일부 반발로 입장을 뒤집었다.

인 위원장은 이날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반성·다짐·화합을 위한 대토론회’에서 “이분들은 책임지는 모습을 보였다”면서 “이정현·정갑윤 의원의 사표는 반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 의원에 대해서는 “밀짚모자 하나 쓰고 지역을 누벼서 유권자의 신임을 얻었다”고 평가했으며 정 의원에 대해선 “태도가 너무 귀하고 모범이 되는 일이어서 탈당계를 수리하지 않고 돌려드리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인 위원장의 발언 직후 조경태 새누리당 의원과 김문수 비상대책위원이 반발했다. 조 의원은 “탈당계 반려는 (당 내 구성원들의) 의견이 다를 수 있다”며 “조금 더 논의해 결정해 달라”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은 “인적인 문제를 공개적인 자리에서 발표하는 것보다 한번 걸러 주는 게 필요하다”고 발언했다.

그러자 인 위원장은 “착오가 있었다. 제가 미숙해서 그렇다”면서 “개인적으로 그렇게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었다. 한 번 더 논의한 뒤 비대위 결정에 따르겠다”고 탈당계 반려 결정을 바로 번복했다.

임현영 (ssing@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