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인명진, 이정현·정갑윤 탈당계 반려했다 번복.."미숙했다"(종합)

임현영 입력 2017.01.11. 19:01 댓글 0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친박인사 이정현 전 대표와 정갑윤 의원의 탈당계를 반려하겠다고 밝혔다가 당내 일부 반발로 입장을 뒤집었다.

인 위원장은 이날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반성·다짐·화합을 위한 대토론회’에서 "이분들은 책임지는 모습을 보였다"면서 "이정현·정갑윤 의원의 사표는 반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인 위원장의 발언 직후 조경태 새누리당 의원과 김문수 비상대책위원이 반발했다.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1일 일산 킨텍스 새누리당 대토론회 마무리 발언서
새누리당 의원 반발로 번복.."논의 후 결정"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오전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반성·다짐·화합을 위한 대토론회’에서 대화 시간을 마치고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임현영 기자]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친박인사 이정현 전 대표와 정갑윤 의원의 탈당계를 반려하겠다고 밝혔다가 당내 일부 반발로 입장을 뒤집었다.

인 위원장은 이날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반성·다짐·화합을 위한 대토론회’에서 “이분들은 책임지는 모습을 보였다”면서 “이정현·정갑윤 의원의 사표는 반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 의원에 대해서는 “밀짚모자 하나 쓰고 지역을 누벼서 유권자의 신임을 얻었다”고 평가했으며 정 의원에 대해선 “태도가 너무 귀하고 모범이 되는 일이어서 탈당계를 수리하지 않고 돌려드리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인 위원장의 발언 직후 조경태 새누리당 의원과 김문수 비상대책위원이 반발했다. 조 의원은 “탈당계 반려는 (당 내 구성원들의) 의견이 다를 수 있다”며 “조금 더 논의해 결정해 달라”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은 “인적인 문제를 공개적인 자리에서 발표하는 것보다 한번 걸러 주는 게 필요하다”고 발언했다.

그러자 인 위원장은 “착오가 있었다. 제가 미숙해서 그렇다”면서 “개인적으로 그렇게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었다. 한 번 더 논의한 뒤 비대위 결정에 따르겠다”고 탈당계 반려 결정을 바로 번복했다.

임현영 (ssing@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