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박원순 "차기, 참여정부시즌2 아닌 촛불공동정부여야"..文 겨냥

입력 2017.01.10. 10:01 수정 2017.01.10. 10:06 댓글 0

박 시장은 이날 국회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대세론은 강해 보이지만 고립된 '나홀로 함대'에 불과하다. 참여정부의 한계를 뛰어넘는 제3기 민주정부가 필요하다"며 '문재인 대세론'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저는 구시대의 기득권 정치, 재벌에 집중된 경제권력을 청산할 차기 정부를 감히 '촛불공동정부'라 부르고자 한다"며 "'촛불공동정부'는 김대중 대통령의 평화와 통합정신, 노무현 대통령의 반특권 개혁정신, 고 김근태 선배의 민주주의 정신을 이어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촛불민심과 연대할 '민주연합함대' 구축.."폐쇄적 패권정치 버려야"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김동호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10일 "정권교체를 반드시 실현하기 위해선 뜨거운 촛불민심과 연대할 '민주연합함대'를 구축해야 한다"며 "차기정부는 '참여정부 시즌2'가 아닌 '촛불공동정부여야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국회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대세론은 강해 보이지만 고립된 '나홀로 함대'에 불과하다. 참여정부의 한계를 뛰어넘는 제3기 민주정부가 필요하다"며 '문재인 대세론'을 비판했다.

그는 이어 "기득권에 안주한 패권정치, 구태의연한 여의도정치는 청산의 주체, 새로운 시대의 중심이 될 수 없다"며 "민주당이 새로운 시대의 중심이 되기 위해서는 패권정치, 여의도정치를 청산해야 한다. 모든 권력을 독차지하려는 폐쇄적인 행태를 버리지 못하면 촛불혁명을 완수할 수 없다"고 문 전 대표를 거듭 겨냥했다.

그는 "반드시 정권교체를 실현해야 한다. 촛불혁명을 시작한 위대한 국민들 정권교체를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면서 "역사를 바꾸려는 거대한 민심은 이제는 민주당에게 정권교체를 넘어서 어떤 정권교체인가, 누구를 위한 정권교체인가를 묻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재벌개혁에 실패하고 불평등을 심화시킨 참여정부를 재현하는 '참여정부 시즌 2'로는 촛불이 요구하는 근본적인 개혁을 이룰 수 없다"며 "재벌에 휘둘리지 않고, 기득권에 안주하지 않고 차별과 불공정에 맞서서 촛불민심을 대변하는 정권교체를 이뤄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구시대의 기득권 정치, 재벌에 집중된 경제권력을 청산할 차기 정부를 감히 '촛불공동정부'라 부르고자 한다"며 "'촛불공동정부'는 김대중 대통령의 평화와 통합정신, 노무현 대통령의 반특권 개혁정신, 고 김근태 선배의 민주주의 정신을 이어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차기정부는 과거로 돌아가는 게 아니라 미래로 나아가는 정부로, 이승만 박정희 이래의 누적된 적폐를 청산하고 구체제에서 각종 특권을 누린 기득권세력을 타파할 임무가 있다"면서 "민심은 한국사회의 대개조, 공정한 대한민국을 갈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밖에 그는 "지금도 국민적 열망과 역사 흐름을 거스르려는 기득권 집단이 온존하고 있다. 촛불혁명을 완수하기 위해선 미래를 내다보는 통찰력을 가진 담대하고 유능한 혁신가가 필요하다"며 "저는 '민주연합함대'를 구축, 대선에서 승리하고 촛불공동정부로 낡은 질서를 청산해 새로운 나라를 만들고 싶다"고 덧붙였다.

hanksong@yna.co.kr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