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새누리당은 서청원 집사님 계신 교회..잘못왔다 생각들어"

CBS노컷뉴스 조혜령 기자 입력 2017.01.05. 11:27 수정 2017.01.05. 11:33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5일 인적 청산을 둘러싼 내홍이 점차 커지는데 대한 비판 여론을 의식한 듯 서청원 의원에 대한 직접적인 날선 공격은 피했다.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국회의장 덕담을 착각해 진담으로 알아듣고 나중에 안되면 거짓말쟁이라고 한다"며 '국회의장 보장' 거래 의혹을 제기한 서청원 의원의 주장을 일축했다.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명진 재반격 "서청원 국회의장 제안은 덕담"
5일 인명진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이 전날 서청원 의원이 제기한 '국회의장 보장 거래 의혹'에 대해 "서 의원이 덕담을 착각한 것"이라며 일축했다. (사진=자료사진)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5일 인적 청산을 둘러싼 내홍이 점차 커지는데 대한 비판 여론을 의식한 듯 서청원 의원에 대한 직접적인 날선 공격은 피했다. 그러나 비아냥, 냉소, 야유섞인 그의 말은 한층 날카롭게 날이 서 있었다.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국회의장 덕담을 착각해 진담으로 알아듣고 나중에 안되면 거짓말쟁이라고 한다"며 '국회의장 보장' 거래 의혹을 제기한 서청원 의원의 주장을 일축했다.

인 위원장은 부인과의 대화 내용까지 소개하며 서 의원에 대한 압박을 이어갔다. 그는 "오늘 집사람이 잔소리를 했다"며 "내 입이 헤픈 게 문제라고 했다"고 스스로를 책망하는듯 말을 꺼냈다.

그러나 "웬만한 사람 보면 훌륭하다, 기도하겠다, 대통령감이다, 국회의원감이다, 국회의장감이다 덕담으로 한 건데 착각해서 진담으로 알아듣고 나중에 안 되면 거짓말쟁이다 그럴지도 모른다"며 "입 꾹 다물고 덕담이라도 하지 마라 잔소리를 들었다"고 말했다.

탈당 압박을 받고 있는 서청원 의원이 전날 기자회견에서 "인 비대위원장이 탈당하면 국회의장직을 보장해주겠다고 약속했다"는 폭로 기자회견을 한 것을 두고 "덕담을 진담으로 알아들었다"며 비아냥댄 것이다.

인 비대위원장은 또 "본래 새누리당이 정치하는 곳인지 알았는데 와서 보니 서청원 집사님이 계신 교회더라"며 "그래서 비대위원장을 성직자로 부르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교회를 은퇴했는데 은퇴한 목사는 교회를 다시 가면 안되는 법"이라며 "잘못왔다 생각이 확 들었다"고 비꼬는 발언을 이어갔다.

새누리당 지도부도 서 의원의 자진 탈당 압박에 가세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주요간부회의에서 "누구보다 앞서서 책임을 통감해야 할 일부 분들이 기득권에 연연하거나 결단하지 못하는 모습이 너무나 안타깝다"며 서청원 의원의 탈당을 거듭 촉구했다.

정 원내대표는 "정갑윤 전 국회부의장과 홍문종 의원이 용단을 내려주셨고 저를 비롯해 당직자들도 인명진 비대위원장에게 거취를 일임했다"며 "책임을 통감해야 할 분들도 국민의 엄중한 목소리를 외면할 수 없을 것이고 중진 의원으로서 책임있는 행동을 해주시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 조혜령 기자] tooderigirl@c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