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인명진 "유승민은 책임 없나? 뭐 묻은 개 나무란다더니"

강지혜 입력 2016.12.26 09:01 댓글 0

인명진 새누리당 비대위원장 내정자는 26일 비박계의 집단 탈당을 주도한 유승민 의원에 대해 "유승민 의원이 '누구 나가야 한다', '바꿔야 된다'고 했는데, 그 사람들(친박)이 볼 때 책임의 경중은 있을지 모르지만 '당신도 책임이 없는 사람이냐' 그런 생각을 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인 내정자는 '뭐 묻은 개가 뭐 묻은 개 나무란다는 얘기냐'는 질문에 "그게 사실 아니냐"며 "우리가 같이 쇄신을 하면 모르겠지만 그동안 우리가 다 같이 잘못하고 과오가 있는데 당신들만 물러나라고 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려웠던 게 아닌가 생각했다"고 유 의원을 힐난했다.

【서울=뉴시스】조성봉 기자 =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으로 내정된 인명진 목사가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 브리핑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6.12.25. suncho21@newsis.com

【서울=뉴시스】강지혜 기자 = 인명진 새누리당 비대위원장 내정자는 26일 비박계의 집단 탈당을 주도한 유승민 의원에 대해 "유승민 의원이 '누구 나가야 한다', '바꿔야 된다'고 했는데, 그 사람들(친박)이 볼 때 책임의 경중은 있을지 모르지만 '당신도 책임이 없는 사람이냐' 그런 생각을 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인 내정자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유승민 의원만 하더라도 정당 생활을 새누리당에서 하지 않았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인 내정자는 '뭐 묻은 개가 뭐 묻은 개 나무란다는 얘기냐'는 질문에 "그게 사실 아니냐"며 "우리가 같이 쇄신을 하면 모르겠지만 그동안 우리가 다 같이 잘못하고 과오가 있는데 당신들만 물러나라고 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려웠던 게 아닌가 생각했다"고 유 의원을 힐난했다.

그는 집단 탈당을 선언한 비박계에 대해 "말씀을 드리고 싶은 것은, 사실 나가려고 하는 분들도 책임에 있어서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결코 가볍지 않다는 것"이라며 "서로 노력해서 쇄신해야 될 일이고 서로 책임져야 될 일이지 누가 누구를 손가락질 할 일은 아니다"라고 거듭 비판했다.

jhkang@newsis.com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