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정신지체 여성, 성폭행 혐의 전직 공무원 구속

입력 2016.12.22. 20:54

정신지체 여성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하고 사진까지 촬영한 공무원이 구속됐다.

 22일 광주지검 순천지청에 따르면 전 구례군청 간부 이모(63)씨는 정신지체를 앓는 30대 여성을 강제추행한 뒤 수차례 성폭행하고 사진까지 촬영한 혐의(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위반 등)를 받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 정신지체 여성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하고 사진까지 촬영한 공무원이 구속됐다.
 
22일 광주지검 순천지청에 따르면 전 구례군청 간부 이모(63)씨는 정신지체를 앓는 30대 여성을 강제추행한 뒤 수차례 성폭행하고 사진까지 촬영한 혐의(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위반 등)를 받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이 씨는 지난해 12월 초 평소 알고 지내는 A씨 집에 찾아가 정신지체를 앓는 A씨의 아내 B씨가 방안에 혼자 있는 것을 보고 신체 주요 부위를 만지는 등 두 차례에 걸쳐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또 지난 1월 초에도 B 씨를 찾아가 ‘도서관에 데려다주겠다’며 자신의 승용차에 태운 뒤 인근 체육관 주차장에 차량을 세워두고 몹쓸 짓을 저질렀다.
 
이외에도 그는 성폭행을 수차례 했으며 사진을 촬영한 것으로 조사 결과 드러났다.
 
online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