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태영호 전 北공사 "보도와 달리 딸은 없다"

온라인뉴스팀 sportskyunghyang@kyunghyang.com 입력 2016.12.19. 17:23

태영호 전 주(駐)영국 북한대사관 공사는 19일 "아들만 두 명 있으며 가족과 다 같이 귀순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태영호 전 공사와 국가정보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가진 국회 정보위 이철우 위원장, 여야 간사와 간담회에서 "일부 언론에서 딸이 오지 못했다고 보도했는데 딸은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태영호 전 공사. 유튜브 갈무리

태영호 전 주(駐)영국 북한대사관 공사는 19일 “아들만 두 명 있으며 가족과 다 같이 귀순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태영호 전 공사와 국가정보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가진 국회 정보위 이철우 위원장, 여야 간사와 간담회에서 “일부 언론에서 딸이 오지 못했다고 보도했는데 딸은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태영호 전 공사는 “북한에서 자금 횡령 등 범죄를 저지르고 처벌이 무서워 도주했다고 비난한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북한에서 그렇게 모략할 줄 알고 귀순 전에 대사관 내 자금 사용 현황을 정산하고, 사진까지 촬영해 놨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태영호 전 공사는 이날 “북한 김정은의 폭압적인 공포통치 아래 노예 생활을 하는 북한의 참담한 현실을 인식하면서 체제에 대한 환멸감이 커져 귀순 결심을 굳혔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가정보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가진 국회 정보위 이철우 위원장, 여야 간사와 간담회에서 “태 전 공사가 오랜 해외 생활을 통해 한국 드라마, 영화 등을 보면서 한국의 민주화와 발전상을 체감하게 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국정원은 오는 23일 태 전 공사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일반적인 사회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온라인뉴스팀 sportskyunghyang@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