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경제

'최순실 사태' 도올 "박근혜는 당장 하루 빨리 하야해야 부모한테 죄 덜 저지르는 길"

장주영 기자 입력 2016.11.25. 11:55 수정 2016.11.25. 16:15

도올 김용옥 한신대 석좌교수는 24일 "박근혜 대통령은 당장, 하루 빨리 하야해야 하며 그것이 부모한테 죄를 덜 저지르는 길이고 민생을 살리는 길"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박근혜라는 사람이 자기 부친에 대한 집념 때문에 그 현대사적 관심을 가지고, 전체를 지금 왜곡시키려고 하는 것"이라면서 "그런 역사를 배우기를 우선 지금 중고등학생들이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순실 사태’ 도올 “박근혜는 당장 하루 빨리 하야해야 부모한테 죄 덜 저지르는 길”

도올 김용옥 한신대 석좌교수는 24일 “박근혜 대통령은 당장, 하루 빨리 하야해야 하며 그것이 부모한테 죄를 덜 저지르는 길이고 민생을 살리는 길”이라고 언급했다.

이날 도올은 24일 tbs ‘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육영수 여사도 하늘에서 ‘근혜야, 뭘 주저하냐. 빨리 내려와라, 빨리 내려와라.’ 이렇게 말씀하실 것”이라면서 이같이 전했다.

현재 국회를 중심으로 탄핵론이 나오는 것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탄핵을 자처하고 있기에 탄핵할 수 밖에 없고, 탄핵은 분명히 성공한다”고 내다봤다. 그리고 이 문제가 해석의 여지가 없는 사회 불의이기 때문에 양심이 있는 법관이라면 틀린 결정을 내릴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야권에 대해서도 “뜻있는 기사들이라면 이 사태에 대해서 어느 정도 대의에 대한 존중의 감각을 가지고, 이 사태를 잘 극복하리라고 믿는다”고 전했다. 이어 대권 출마를 포기하고 새누리당을 탈당한 김무성 전 대표에 대해서는 “그런 말을 그 포인트에서 하기 어려운 거다. 보통 사람이 아니다”라면서 “정치인으로서는 탁월하게 평가해줄 것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최순실 게이트’에 대해서는 최순실같은 사람이 역사를 무서워하지 않아 저렇게 국정 농단 벌인 것이라고 말했다. 도올은 “이명박이가 나라를 갖다가 4대강이니 준설작업 하나 가지고, 거기다 이상한 거 만들고 이런 것 가지고 30조를 말아 먹는다, 그게 말이 됩니까?”라고 질문했다. 그는 단죄해야 될 때 단죄 못하고, 청산해야 될 때 청산을 못 한 역사로부터 이런 사태가 발생하게 됐다고도 밝혔다.

도올은 국정 교과서에 대해서도 “무당도 안 되는 저열한 사기꾼 최순실의 입에서 나온 프로젝트로 국민 전체를 교육시키려 하는 것은 목숨 걸고 막아야 한다”고 강ㅇ조했다. 국정 교과서는 이슬람 국가나 아프리카 몇 개 국가랑 북한같은 국가에서 하고 있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박근혜라는 사람이 자기 부친에 대한 집념 때문에 그 현대사적 관심을 가지고, 전체를 지금 왜곡시키려고 하는 것”이라면서 “그런 역사를 배우기를 우선 지금 중고등학생들이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도올은 현재의 촛불 민심에는 과거 전두환 때와는 달리, 박근혜를 우리가 찍어서 대통령으로 만들었기 때문에 이것에 대한 심각한 자기반성이 담겨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세월호 7시간의 의혹’ 역시 반드시 밝혀야 한다. 세월호의 원망을 남겨 놓은 한 우리 역사는 민주화 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사진=도올 한신대 교수]

/장주영기자 jjy0331@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