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혼자 사는 여자 찾아간다" 쿠팡맨 일베 회원 '사칭' 자수

박상은 기자 입력 2015.10.25. 11:56 수정 2015.10.25. 16:56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직 ‘쿠팡맨’이라며 “혼자 사는 여자 집에 찾아가겠다”는 글을 올린 일간베스트 회원이 허위사실을 작성한 것으로 확인됐다. 글을 쓴 A씨는 쿠팡맨이 아니었고, 쿠팡 측에 먼저 연락해 잘못을 시인했다.

소셜커머스 업체 쿠팡은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A씨가 ‘쿠팡맨을 사칭한 제3자’라고 밝혔다. 쿠팡맨은 쿠팡의 배송 전담 직원을 뜻한다.

쿠팡은 “글을 올린 당사자가 쿠팡측에 먼저 연락해 장난으로 허위사실을 작성했음을 시인했다”며 “이미 경찰 수사중인 사안이므로 쿠팡은 작성자의 신원정보를 경찰에 인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A씨는 지난 20일 극우성향 커뮤니티 일베 게시판에 “퇴근은 8시에 해서 돈 쓸 곳은 없다”며 “쿠팡 이용하는 여자들이 많아서 혼자 사는 여자들 주소를 다 적고 있다. 일 그만두고 새벽에 찾아갈 거다”라고 적었다.

다른 이용자가 “다른 데에도 이 글이 퍼질 것”이라고 경고하자 A씨는 “(쿠팡에서) 잘리는 순간 퍼간 사람들도 돈 몇 만원 들더라도 신상 찾아서 칼로 갈기갈기 찢어 죽일 것”이라고 답했다. 범죄를 예고하는 듯한 글 내용은 삽시간에 각종 커뮤니티로 퍼져 논란이 됐다.

이에 쿠팡 측은 “쿠팡맨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고객님들의 불안을 조성한 이번 일에 대하여 글 작성자를 반드시 찾아내 법적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단호히 대처할 예정”이라고 공식입장을 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국민일보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gochung@kmib.co.kr)/전화:02-781-9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