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재용 부회장, 삼성생명공익재단·삼성문화재단 이사장 선임

입력 2015.05.15. 08:37 수정 2015.05.15. 09:13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와병' 이건희 회장 대신해 15일 각각 신규 선임 "삼성 경영철학과 사회공헌 의지를 계승, 발전 기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김민성 기자 ] 삼성생명공익재단과 삼성문화재단의 신임 이사장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선임됐다. 1년째 입원 중인 아버지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맡고 있던 이사장직을 이어받았다.  

15일 삼성그룹은 삼성생명공익재단이 이날 오전 임시 이사회를 열고 오는 30일 임기가 만료되는 이건희 이사장의 후임으로 이재용 부회장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현 삼성문화재단 이사장인 이 회장의 임기 만료일은 내년 8월27일로 1년 이상 남았다. 하지만 이 회장은 지난해 급성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뒤 와병으로 업무 활동이 불가능한 상태다.

이에 따라 삼성문화재단도 이날 오전 임시 이사회를 열고 이사장 업무의 원활한 수행을 위해 이 부회장을 신임 이사장으로 선임했다.
 
삼성생명공익재단과 삼성문화재단 측은 "이사장 업무의 원활한 수행을 위해 이 부회장을 신임 선임했다" 며 "(이 부회장이) 재단의 설립 취지를 누구보다 잘 이해하고 있어 삼성그룹의 경영철학과 사회공헌 의지를 계승, 발전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삼성생명공익재단은 1982년 사회복지법인 동방사회복지재단으로 설립된 뒤 1991년 현재 이름으로 바뀌었다. 저소득층 가정을 위한 보육사업과 삼성서울병원, 삼성노블카운티를 건립해 운영하고 있다.

삼성문화재단은 지난 1965년 삼성 창업주인 고(故) 이병철 선대회장이 설립했다. 삼성미술관 리움, 플라토, 호암미술관을 운영하고 있다. 신진 작가의 창작 활동을 지원하고 한국 문화를 해외에 알리는 등 다양한 문화예술 공헌사업을 펼치고 있다.

김민성 한경닷컴 기자mean@hankyung.com
 

[한경+ 구독신청] [기사구매] [모바일앱]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