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 자살 증가율 12년간 109.4%..세계 2위(종합)

입력 2014.09.04. 21:34 수정 2014.09.05. 07:06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WHO "전 세계서 40초에 한 명꼴, 매년 80만명 이상 자살"

(제네바=연합뉴스) 류현성 특파원 = 한국이 전 세계에서 키프로스에 이어 자살 증가율 세계 2위라는 통계 조사 결과가 나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4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유럽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전 세계에서 매년 약 40초에 한 명꼴인 80만명 이상이 자살하고, 이중 약 75%가 중간이나 저소득 국가에서 발생한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WHO 172개 회원국 중 인구 30만명 이상인 국가의 지난 2000년과 2012년의 자살 사망률을 비교·분석한 이 보고서를 보면 한국은 지난 2000년 인구 10만명당 자살자가 13.8명이었으나 2012년에는 28.9명으로 늘어나 두 기간을 비교할 때 자살 사망률이 109.4%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수치는 지난 2000년 자살 사망률이 10만명당 1.3명에서 2012년에는 4.7명으로 늘어나 269.8%의 증가세를 보인 키프로스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것이다. 그러나 키프로스의 10만명당 자살자는 두 해 모두 5명 이하여서 한국의 자살 사망률 증가가 실제로는 더 큰 문제인 것으로 지적됐다.

이에 대해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통계에서도 한국의 자살 사망률이 압도적으로 1위"라면서 "청소년 자살률이 10만명당 29.1명이고, 65세 이상 노년층의 자살률은 10만명에 80명에 달할 정도로 심각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에 비해 북한은 2000년 자살 사망률이 10만명당 47.3명에서 2012년에는 38.5명으로 줄어 두 기간을 비교할 때 자살 사망률이 18.6% 감소했다.

WHO 관계자는 "일부 국가는 자살을 금기시해 제대로 보고를 하지 않는 경우도 많아 정확한 출생·사망신고를 근거로 통계치를 낸 국가와 이런 통계가 전혀 없는 국가 등 크게 4개 부류로 나눠 통계치를 산출했다"고 설명했다.

이 보고서는 전 세계적으로 자살이 거의 모든 연령대에서 발생하고 있고 70세 이상의 연령층의 자살률이 가장 높다면서 특히 15-29세 연령대에서 자살이 두 번째 사망 원인을 차지하는 것은 문제라고 강조했다.

마거릿 챈 WHO 사무총장은 "이 보고서를 발간하게 된 것은 그동안 금기시하며 쉬쉬하던 공중 보건의 가장 큰 위협인 자살을 줄이기 위한 구체적 행동을 촉구하기 위한 것"이라며 회원국들의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요청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선진국은 남자가 여성보다 3배 이상 자살률이 높고 특히 50세 이후가 위험하지만, 중진국이나 저소득 국가는 청소년과 나이 든 여성의 자살이 선진국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또 미디어가 자살에 대해 자극적 용어 사용을 자제하고 자살 방법 등을 구체적으로 묘사하지 않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며 독약 등 자살수단에 대한 접근을 제한하고 정신적 갈등을 겪는 사람을 조기에 발견해 보건당국과 지역사회가 잘 보살피는 것 역시 자살을 줄이는데 효과적이라고 조언했다.

세카르 사세나 WHO 정신건강·약물남용국 국장은 "WHO가 처음으로 발표한 이 보고서는 자살을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이를 막는 방법 등을 제시하고 있다"면서 "이제는 자살을 막기 위한 구체적 행동에 나설 시기"라고 강조했다.

rhew@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