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라크군 지휘하는 이란.. 중동 장악 야심

입력 2014.06.18. 02:23 수정 2014.06.18. 02:23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쿠드스 사령관이 ISIL 격퇴 작전 짜

[서울신문]'시아파 종주국' 이란이 이라크 사태에 점점 깊게 개입하고 있다. 급진 수니파 무장단체 '이라크·레반트 이슬람국가'(ISIL)의 손에 이라크가 넘어가는 것을 두고 볼 수 없는 상황이어서 이란의 이라크 지원은 당연해 보인다. 그러나 이란-이라크-시리아-레바논으로 이어지는 '시아파 벨트'를 구축해 중동의 지배자가 되려는 야심이 어른거린다. 이란의 개입이 중동을 종파분쟁의 도가니로 몰아넣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복수의 이라크 정부 관계자는 16일(현지시간) 이란 정예부대 '쿠드스'(Quds)의 카셈 술라이마니 사령관이 바그다드에서 이라크군을 돕고 있다고 AP통신에 밝혔다. 이란군에서 영향력이 가장 큰 술라이마니는 이라크 정부군과 시아파 민병대의 전투태세를 점검하는 한편, ISIL 격퇴 전략을 짜는 등 사실상 이라크군을 지휘하고 있다. 서방의 협공 속에서도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이 이끄는 시리아 시아파 정권을 지켰던 쿠드스가 이라크 시아파 정권의 수호자로 나선 것이다. AP에 따르면 술라이마니의 이라크군 지휘는 미국에 사전 통보됐다.

이란의 지원 덕택에 그동안 이라크에서 '시아파 독재'를 해온 누리 알말리키 총리도 강경 노선을 고수할 수 있게 됐다. 뉴욕타임스(NYT)는 "알말리키 총리가 수니파와 쿠르드족을 포용하는 범종파적 정부를 꾸리라는 미국의 요구를 무시한 채 시아파 민병대를 모집하는 등 종파분쟁을 더 부채질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란의 '적극적 개입'은 미국의 '소극적 개입' 때문에 가능해졌다. 미국은 이라크전 종전 선언과 철군으로 다시 지상군을 투입하기 어려운 처지이지만, 이란은 ISIL과 전쟁을 직접 수행해 전리품으로 이라크를 완전한 '시아파 국가'로 만들고 싶어한다. 더욱이 1979년 이슬람혁명 이후 35년 동안 '숙적'이었던 미국과 처음으로 이라크에서 'ISIL 격퇴'라는 공동의 목표가 생겼다.

AP는 "불과 1주일 전만 해도 미국의 목표는 이라크 내 이란 영향력 차단이었다"면서 "ISIL 봉기 때문에 상상할 수 없던 우호 관계가 펼쳐지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미국은 1980년대 수니파였던 이라크의 사담 후세인을 지원해 이란과 8년 동안 전쟁을 치르게 할 정도도 이란 억제에 온 힘을 쏟았다.

그러나 이란의 '시아파 벨트' 구축은 중동에서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수니파 국가들을 자극할 게 뻔하다. 당장 '수니파 맹주'인 사우디아라비아가 이날 내각회의를 열고 "이라크 정부가 수니파를 억압하는 종파정책을 편 것이 사태의 원인"이라면서 "이라크 사태에 외국의 개입을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라크 서부와 180㎞에 걸쳐 맞닿아 있는 요르단도 국경 방어 태세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더욱이 미국과 이란이 ISIL의 봉기를 진압한 뒤에는 다시 대립할 가능성이 크다. 미국은 사태 진압 후 종파를 아우르는 친미정권을 세워 세계 제2의 산유국을 계속 자국의 통제하에 두려 하겠지만 이란은 이라크를 영원한 시아파 국가로 남기려 할 것이기 때문이다. NYT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종파와 국가의 이익을 위한 합종연횡으로 중동 정세가 다시 짜여지고, 시아파와 수니파의 대립이 격해져 제3차 걸프전이 현실화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이창구 기자 window2@seoul.co.kr

'맛있는 정보! 신선한 뉴스!' 서울신문( www.seoul.co.kr) [ 신문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