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본엔젤스, 휴대폰 배터리 서비스 '만땅'에 2억원 투자

입력 2013.09.13. 10:02 수정 2013.09.13. 10:02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이뉴스24>

[정미하기자] 초기기업 전문투자 벤처캐피털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대표 장병규)가 스마트폰 배터리 공유 서비스 '만땅'을 운영하는 (주)마이쿤(대표 최혁재)에 2억원을 투자했다고 13일 발표했다.

'만땅'은 모바일 앱의 위치기반서비스(LBS)를 이용해 주변 '만땅' 점포에서 온충된 배터리로 교환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배터리 배달 및 주변에 이용할 수 점포를 알려줘, 고객이 있는 장소로 직접 배터리를 배달해주거나 주변 '만땅' 점포를 방문하면 배터리를 교환할 수 있다.

올해 1월 홍익대학교 주변에서 처음 시작한 '만땅'은 서비스 3개월만에 손익분기점(BEP)을 돌파했다. 현재 30개 이상의 점포를 확보했으며 매월 두 자리 수 이상의 이용자수 증가율을 기록하고 있다. 현재 서울 지역을 기반으로 모바일 앱과 오프라인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최근까지 모바일 트렌드에 집중해 오던 본엔젤스는 이번 투자를 시작으로 다양한 IT 기반 벤처로 투자영역을 넓혀나갈 계획이다.

본엔젤스 강석흔 이사는 "대부분의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겪는 불편함 해결을 비롯해 세계 최초라는 독창적인 공유경제 사업모델과 팀의 빠른 실행력을 보고 투자했다"며 "'만땅'이 향후 에어비앤비나 집카 등에 필적하는 글로벌 서비스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마이쿤 최혁재 대표는 "이번 투자를 통해 자금 확보뿐만 아니라 우리의 사업성과 아이디어를 본엔젤스에서 검증 받았다는 것에 더 큰 의미가 있다"며 "고객들의 니즈에 부합하는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회사 입지를 강화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