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넥슨, 2분기 매출 전년比 60%↑..PC·모바일 모두 성장

최준호 입력 2013.08.09. 17:02 수정 2013.08.09. 17:02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토마토 최준호기자] 넥슨 일본법인이 기대를 상회하는 2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9일 넥슨 일본법인(대표이사 최승우, 이하 넥슨)은 2분기 매출 366억2400만엔(4157억원), 영업이익 134억엔(1524억원), 순이익은 113억6500만엔(1290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60%, 21%, 54% 증가한 수치다.

넥슨은 이번 2분기 매출은 350억엔, 영업이익은 119억엔 수준으로 예상했는데, 중국과 한국 지역에서는 PC 온라인 사업이 호조를 보였으며 일본에서는 모바일 게임 매출이 크게 늘며 예상치를 뛰어넘는 실적을 기록했다.

다만 전체적으로 매출액 상승 대비 영업이익증가 폭은 비교적 낮게 나타났는데, 신작 출시 등 마케팅 비용 상승과 피파온라인3 등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한 게임들의 매출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넥슨 일본법인 2분기 실적(자료제공=넥슨)

중국 지역 매출은 '던전앤파이터' 업데이트가 좋은 반응을 얻으며 154억7700만엔을 기록해 전년동기 대비 44% 성장했으며, 일본에서는 글룹스 등 모바일 게임사 인수 효과나 나타나면 전년 동기 대비 233% 늘어난 93억9800만엔의 매출을 기록했다.

한국에서는 '메이플스토리'가 기대에 못미치는 성과를 나타냈으나 '피파온라인3', '서든어택'이 선전하며 전년동기대비 38% 매출이 늘어난 86억500만엔을 나타냈다.

또 넥슨은 3분기에도 엔화 약세가 지속돼 전년동기 대비 우호적인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최근 공격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해외 게임사에 대한 투자도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 시킬 것으로 보인다.

최승우 넥슨 대표는 "최근에는 북미 지역의 입지 확대를 위해 두 곳의 미국 게임 개발사에 전략적 투자를 실시했다"며 "PC온라인 분야 핵심 시장에서의 탄탄한 게임 라인업과 더불어 해외에서의 모바일 사업 확대를 통해 넥슨은 모든 플랫폼을 포괄하는 부분유료화(F2P, Free To Play) 비즈니스의 모멘텀을 주도해 수익 확대를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

최준호 기자 zephyr@etomato.com

ⓒ경제전문 멀티미디어 뉴스통신 뉴스토마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