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근혜, 5·16 질문 받자 "과거에 묻혀 사시네.."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2.08.08. 16:19 수정 2012.08.09. 10:27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8일 오전 CJB청주방송에서 진행된 새누리당 대선후보 TV합동토론회에서 임태희 후보가 박근혜 후보에게 5·16에 관한 견해를 묻자 박 후보가 "과거에 묻혀 사시네요"라고 답했다.

임 후보는 "나는 학생시절 5·16은 혁명이라고 배웠지만 지금 자라나는 세대들은 반대로 배우고 있다"며 "5·16에 관한 역사적 평가를 깔끔하게 정리하고 넘어갈 필요가 있지 않겠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박 후보는 웃으면서 "임 후보님은 과거에 묻혀 사시네요"라며 "역사적인 사건에 대해서 이렇게 생각하는 분, 저렇게 생각하는 분이 있을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임 후보가 다시 "이러다 '따로따로 역사관'이 정립될까 우려돼서 하는 질문"이라고 하자 박 후보는 표정을 바꾸면서 "정치권이 이 문제로 싸우다보면, 잘못하면 (이념갈등이 커져)나라까지 분열될 수도 있다"고 답했다.

김문수 후보는 박 후보에게 '공천헌금 파문'관련 질문도 했다. 김 후보는 "역대 대통령들은 측근관리, 인사관리를 제대로 못했기 때문에 모두 불행한 말로를 걸었다. 청와대는 통상적인 관리로는 안된다. 특별관리가 필요하다"며 "당 안팎에서 이번 사안 외에도 여러가지 공천비리가 있다는 소리를 듣는데 박 후보는 들어본적 있느냐"고 질문했다.

박 후보는 "김 후보는 새누리당 소속 아니냐"며 불쾌감을 표현했다. 김 후보가 "다른 비리가 있다는 소릴 들어본적 있느냐"고 다시 묻자 박 후보는 "(그런 비리가 더) 있을 수도 있고, 들어본 적도 있다"고 했다.

이날 김문수·임태희·김태호·안상수·박근혜 후보는 한중FTA, 지방분권, 경제민주화, 남북관계, 양극화해소, 일자리창출 등에 관한 주제를 놓고 2시간에 걸쳐 토론을 벌였다. 이날 녹화된 토론내용은 11일 방송된다.

<디지털뉴스팀>

[경향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