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세대 장학기금 1천억원으로 증액

김계연 입력 2011.10.20. 12:08 수정 2011.10.20. 12:08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5년간 실질 등록금 100만원 낮출 것"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연세대가 학생들의 등록금 부담을 줄이기 위해 장학금 마련에 쓸 돈을 배로 늘렸다.

연세대(총장 김한중)는 교비회계 기금 중 현재 523억원인 장학기금을 1천억원으로 늘려 운용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2010 회계연도 연세대(신촌캠퍼스 기준)의 전체 기금 3천630억원의 28% 수준이다.

늘어난 477억원은 건축기금 등에서 전환해 마련한다.

연세대는 장학기금을 1천억원으로 늘리면 연간 15억~20억원 가량의 장학금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연세대는 앞으로 5년간 학부 등록금 대비 장학금 비율을 현재 31%에서 40%로 확대해 학부 학생 1인당 실질 등록금 부담액을 연간 520만원에서 425만원으로 100만원 가까이 낮출 계획이다.

연세대 관계자는 "등록금 부담 완화를 위한 실천 방안의 하나로 장학기금을 늘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화여대는 지난달 장학적립금을 747억원에서 2천97억원으로 3배 가까이로 늘린 바 있다.

tel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