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김국방 "'결정적증거' 단언못해..응징은 이뤄져야"

입력 2010.05.02. 12:01 수정 2010.05.02. 13:37 댓글 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알루미늄 조각.."신중한 접근 필요"

"`보복' 악순환 고려하지만 어떤 형태든 응징해야"

"서해 P3C 운용 검토..합참에 해군 보강"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김태영 국방부 장관은 2일 천안함 침몰 현장에서 수거한 알루미늄 조각에 대해 "결정적인 증거물로 단언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KBS `일요진단'에 출연, 사고 해역에서 수거한 4개의 알루미늄 조각이 `스모킹 건'(smoking gun.결정적인 증거)이 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그건 3㎜ 정도 크기의 편 조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 조각이 함정 자체에서 나온 알루미늄인지 등에 대해 세부적으로 분석하고 있다"며 "빠른 시간 내에 종합해서 발표할 것"이라고 했다.

김 장관은 지난달 30일 국회 국방위에서 천안함의 재질과 다른 알루미늄 조각을 수거했다고 밝히고 "(천안함을) 공격한 것이라면 공격물체와 관련된 것인지 점검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일반적으로 어뢰는 알루미늄 합금으로, 기뢰는 철강으로 만들어진다.

김 장관이 이날 다소 완화된 표현을 사용한 것은 `함정 재질과 다른 알루미늄 조각'이라는 자신의 앞선 발언이 조사 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북한의 어뢰공격설을 사실상 기정사실화하는 것으로 일각에서 받아들이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그는 "(어뢰 공격으로 조사결과가 나와도 누구의 것인지 판단하기 힘든) 그런 어려움이 있다"며 "정황증거까지 포함하면 진실에 가까운 판단을 할 수 있지만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거듭 신중한 판단을 강조했다.

그는 민.군 합동조사단에 중국과 러시아 등이 배제된 것과 관련, "군사정보나 비밀 공유에 제한이 있다"고 설명한 뒤 "중국이나 러시아와도 긴밀히 협조해 국제적으로 (조사결과가) 신뢰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성찬 해군참모총장이 보복의지를 천명한 것과 관련, 김 장관은 "동의한다"며 "최대한 마지막까지 확실히 규명해서 우리 장병을 순국하게 한 세력에 대해서는 뭔가를 안겨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보복이 보복을 부르는 악순환을 가져올 수도 있다는 지적에는 "분명히 그런 것은 고려해야 한다"면서도 "응징은 어떠한 형태로든지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군사작전을 총괄하는 합참 내에 해군과 공군 장교 수가 적다는 지적과 관련, 김 장관은 "현재 육군, 해군, 공군이 2.3 내지 2.4대 1대 1의 비율이지만 최근 큰 사안이 바다에서 이뤄지고 있어 해군 요원의 보강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우리 군의 대잠수함 능력과 관련, 그는 "솔직히 말하면 (천안함 사건은) 허를 허용했다고 생각한다"고 전제, "동해는 잠수함 작전이 쉬운 지역이라 판단했고, 적도 거기서 잠수함을 이용한 상륙시도가 있어 그쪽에는 능력을 강화했다"며 "서해는 60m 미만으로 얕고 조류가 빠르고 혼탁해 잠수함 운용이 대단히 제한되고 위협도 작다고 판단했는데, 이번 기회에 서해에서도 얼마든지 잠수함 작전을 할 수 있다고 보고 대비태세를 조정 보완해서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서해 접적지역에는 대잠 능력이 뛰어난 해상초계기인 P-3C의 운용이 제한돼 왔다는 사실을 거론하면서 "앞으로 재조정하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국민의 신뢰와 지지가 없는 군은 의미가 없다"며 "이번 사태의 원인을 명확히 규명하고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해 엄중하고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며, 우리 군이 국가가 국민이 부여한 숭고한 사명을 다하도록 국민도 군을 믿고 성원해달라"고 당부했다.

honeyb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