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나노 구멍' 알루미늄 박막 대량생산 길터

입력 2008.03.24. 03:50 수정 2008.03.24. 03:50 댓글 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알루미늄 표면에 수많은 나노 구멍(1㎚=10억분의1m)이 규칙적으로 배열된 산화 알루미늄 박막을 대량 생산하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이 참여한 국제 공동 연구팀에 의해 개발됐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이우 박사와 독일 막스플랑크 마이크로구조 물리학연구소 연구진은 24일 과학저널 '네이처 나노테크놀로지'에 발표한 논문에서 펄스(극히 짧은 시간만 흐르는 전류)를 이용해 나노다공성 산화알루미늄 박막을 대량으로 생산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기술은 기존 알루미늄 가공기술의 문제점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것으로 이 방법으로 제조된 나노다공성 알루미늄 박막은 광결정, 맞춤형 나노선 등 나노구조체와 고기능성 첨단기술 제품 생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진은 짧은 시간에 전압펄스를 번갈아 규칙적으로 가함으로써 기존에 사용되던 양극산화 반응 기술의 장점만 가진 '펄스애노다이징' 기술을 개발했다.

이 박사는 "이 기술로 얻어지는 나노다공성 산화 알루미늄 박막은 광결정, 맞춤형 나노선, 나노튜브와 같은 나노구조체나 패터닝 마스크 및 필터 등 고기능성 첨단기술제품 생산에 적합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건형기자 kitsch@seoul.co.kr

"맛있는 정보! 신선한 뉴스!"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