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민일보

"군사독재시절에도 농민이 경찰에 맞아죽은 적은 없었다"농민 시위 전국 확산

입력 2005.12.20. 17:16 수정 2005.12.20. 17:16 댓글 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쿠키 사회] ○…노무현 대통령과 이해찬 국무총리가 철저한 진상 규명과 엄중문책을 약속했으나,농민 사망을 규탄하는 농민시위가 전국으로 확산되는 등 반발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고 홍덕표·전용철 농민살해 규탄 범국민대책위원회는 20일 '경찰폭력 추방의 날'에 맞춰 경찰청사 앞을 비롯해 전국 150여개 시·군 경찰서 앞 등에서 항의 촛불집회를 열었다.

촛불집회에 앞서 경찰청사를 항의 방문한 범대위 100여명은 "군사독재 시절에도 농민이 경찰에 맞아 죽은 사례는 없었다"면서 "한 집회에서 두명이 목숨을 잃은 것도 광주민주화운동 이후 처음"이라고 말했다.

범대위는 "총리의 유감표명 만으로는 부족하다"며 노무현 대통령 공개사과,허준영 경찰청장 파면,진압부대인 서울경찰청 1기동대 해체,현장 지휘자의 구속수사 등을 요구했다.

1987년 시위중 숨진 이한열씨의 어머니 배은심씨도 항의방문에 동참했다. 배씨는 "18년전 바로 이곳에서 농성을 했었다"며 "농민을 죽음으로 내몬 경찰청장이 직접나와 무릎을 꿇고 사죄하라"고 말했다.

오전 11시부터 경찰청사 주변에 여의도 집회 당시 농민들이 구타당하는 장면을 찍은 사진과 영상물을 게시하고 시위를 벌였던 범대위는 곧바로 청사진입을 시도했다. 이들은 또다시 저지하는 경찰과 20여분간 심한 몸싸움을 벌였다. 범대위는 22일부터 청와대 앞에서 철야 농성하고 30일에는 범국민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민주당과 민주노동당도 경찰청장의 해임을 촉구했고,참여연대 등 전국 444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는 21일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 사과 및 진상규명 등을 촉구키로 하는 등 파문은 정치권과 시민단체로 확대되고 있다.

파문 확산되자 경찰은 잔뜩 긴장하고 있으나,여전히 국가인권위 조사와 자체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관련자 처벌 및 문책을 미룬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허 청장은 유공경찰관 특진임용식에서 "불법 폭력시위를 하던 농민 2명이 사망하는 불상사가 벌어졌다"며 "그러나 많은 국민들은 이로 인해 경찰 의욕이 꺽이는 것을 걱정해주고 있다"고 경찰 조직이 흔들리면 안된다는 점을 또다시 강조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한장희 우성규 기자 mainport@kmib.co.kr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국민일보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태그